您现在的位置是:网站首页> 内容页

문체부. 장애인 생활체육 활성화 기틀 다진다...예산 669억원 확정

  • uedbet体育
  • 2019-04-09
  • 204人已阅读
简介[스포츠서울유인근선임기자]문화체육관광부는‘장애인생활체육활성화방안’을추진하기위한2019년도장애인생활체육정부(안)예산을669억원으로확정했다.이
[스포츠서울 유인근 선임기자]문화체육관광부는 ‘장애인 생활체육 활성화 방안’을 추진하기 위한 2019년도 장애인생활체육 정부(안)예산을 669억 원으로 확정했다. 이는 지난해(273억 원) 대비 약 145% 증액된 규모이다. 문체부는 국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문재인 정부의 ‘내 삶의 플러스 2019 활력예산’ 기조에 발맞춰 ▲생활밀착형 장애인 체육시설인 반다비 체육센터 신규 건립(2025년까지 150개소) ▲장애인 스포츠강좌이용권 도입 ▲장애인 생활체육지도자 배치 확대(2022년까지 1200명) 등 다양한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.◇ 생활밀착형 반다비 체육센터 신규 건립 문체부는 장애인이 일상에서 생활체육을 즐길 수 있는 생활밀착형 장애인 체육시설인 반다비 체육센터를 신규로 건립한다. 시설 유형별로 30~40억 원을 3년으로 분할해 지원하는 방식(10억 원-10억 원-10억 원 또는 10억 원-10억 원-20억 원 지원)으로 사업을 추진하며 2019년에는 30개소를 공모로 선정해 개소당 10억 원씩 지원할 계획이다.◇ 장애인 스포츠강좌이용권 도입 기존에는 저소득층 유·청소년에게만 스포츠강좌이용권이 지급했으나 내년부터는 지급 대상을 장애인에게까지 확대한다. 2019년에 장애학생 등 5100명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장애인 스포츠강좌이용권의 원활한 정착을 위한 연구용역도 병행해 추진할 계획이다.◇ 장애인 생활체육교실, 동호회 및 클럽 지원장애인 체육 입문자를 대상으로 하는 수요자 맞춤형 장애인 생활체육교실의 지원이 대폭 확대(18억원)되고 장애인의 지속적인 생활체육 참여를 위한 생활체육 동호회 지원도 전년에 비해 큰 폭으로 늘어난다. 문체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공공스포츠클럽을 장애인 체육에도 도입하기 위한 ‘장애인형 공공스포츠클럽’ 시범사업도 추진될 예정이다.◇ 찾아가는 장애인 생활체육지도자 배치 확대 장애인이 더욱 쉽게 체육활동을 즐기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‘찾아가는 장애인 생활체육지도자’의 배치가 확대된다.(800명, 104억 6000만원) 장애인 생활체육지도자의 지도역량과 전문성을 함양하기 위한 맞춤형 역량 강화 교육과정도 더 세분화되고 확대된다.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“장애인 생활체육 활성화 방안이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의 유산을 창출하기 위해 수립된 만큼 실질적으로 장애인 생활체육에 대한 정책들을 제대로 집행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. 대폭 확대된 2019년 장애인 생활체육 예산을 토대로 장애인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고 장애인들의 삶에 활력을 더하는 생활체육 정책을 구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”고 밝혔다.ink@sportsseoul.com
스포츠서울 공식 페이스북팟캐스트 "스포츠서울 야구 X파일"스포츠서울 공식 유튜브 채널[기사제보 news@sportsseoul.com] Copyright ⓒ 스포츠서울&sportsseoul.com

기사제공 스포츠서울

文章评论

Top